상단여백
HOME 뉴스 신제품
아날로직스, VR/AR 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 컨트롤러 출시슬림포트 4K UHD 컨트롤러, AR/VR 헤드셋의 최고 해상도 및 최고속 응답 시간 실현
정한영 기자 | 승인 2017.01.06 11:20
ANX753x/7580 출시(이미지:아날로직스)

아날로직스 세미컨덕터(Analogix Semiconductor, Inc.)가 슬림포트(SlimPort®) ANX753x/7580 제품군을 출시한다고 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 제품군은 초당 120프레임(120 FPS)까지 지원하는 최초의 디스플레이포트(DisplayPort™)용 쿼드(Quad) MIPI-DSI 디스플레이 컨트롤러이며,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head-mounted displays, HMD)를 주요 대상으로 한다. 

아날로직스의 마케팅 담당 부사장 안드레 바우어(Andre Bouwer)는 “가상현실 시스템의 성능은 픽셀 밀도와 머리 움직임에 대한 민감성 등 디스플레이 품질 수준에 따라 규정된다”며 “유려한 가상현실 체험을 가능케 하려면 영상 업데이트 속도가 뇌의 처리 속도보다 빨라야 하고, 픽셀 크기가 망막 수용기보다 작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려면 비디오 해상도와 재생률을 높여야 하는데, ANX7530은 초당 120 프레임까지 비디오를 처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출시된 제품으로는 <ANX7530> 눈 하나 당 8 MIPI 레인(총 16레인)을 지원하는 모바일 리시버. 1920x2160을 포함한 일반적인 가상현실 패널 해상도에 가장 적합하며, <ANX7533> 디스플레이 스트림 압축((DSC) 기술을 바탕으로 눈 하나 당 4 MIPI 레인(총 8 레인)을 지원하는 모바일 리시버. 1920x1440을 포함한 가상현실 패널 해상도에 권장되며,<ANX7580> 두 눈 공유 단일 패널 사용 헤드셋에 적용되는 8 MIPI 레인을 지원하는 모바일 리시버. 총 2560x1600을 포함하는 패널 해상도를 지원한다.

특히, 디스플레이포트 입력을 MIPI-DSI 출력으로 전환해 최고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 ANX753x/7580은 오랜 기간 저전력 고속 시리얼라이저/디시리얼라이저(Serializer/Deserializer, SERDES) 제품과 기술을 개발해온 아날로직스의 역사가 돋보이는 제품군이다.

특징으로는 6.75Gbps까지 링크 빈도를 지원하는 디스플레이포트 1.4 입력, 비디오 콘텐츠의 안정적인 배포를 보장하는, HDCP 2.2 및 1.4 고대역폭 디지털 콘텐츠 보호 지원, 커넥티드 VR HMD 애플리케이션이 요구하는, 동급 최고의 신호 복원을 위한 디스플레이포트 입력의 적응 등화(Adaptive Equalization), 눈 하나 당 4 레인 혹은 8 레인을 제공하고, 1.5Gbps까지 링크 빈도를 지원하는 MIPI-DSI 1.2 출력 등이 있다.

이밖에 ANX753x/7580 제품군은 USB 타입-C™(USB Type-C™) 및 비-USB 타입-C(non-USB Type-C) 애플리케이션에 사용 가능하며, 다양한 비디오 스캔 모드를 지원한다. 따라서 헤드셋 제조업체들은 게임이든, 360도 및 3D 영화든, 증강현실 제품이든 각자 주력하는 시장에 최적화된 성능을 지닌 제품들을 다양하게 출시할 수 있다. 제품군의 샘플 출시는 2017년 1분기이며 양산 출하는 2017년 2분기로 예정돼 있다.  

정한영 기자  cys0119@gmail.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 2017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