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제품
ST, 저전력 탁월한 성능, '스마트 모션 센서' 출시중국 대도시 90% 이상이 사용하는 위챗(WeChat) 메신저 앱 위런(WeRun) 구동을 위해 일부 스마트폰에 탑재
최광민 기자 | 승인 2017.01.04 10:31
스마트 모션 센서(사진:ST)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STMicroelectronics, 이하 ST) 혁신적인 스마트 모션 센서 출시로 소셜 피트니스 사용자들의 집중도를 높였다. 또한 이러한 센서는 상시 추적 애플리케이션이 오랫동안 구동되고 발달 사항을 더욱 정확하게 기록할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ST는 중국 대도시 인구의 90% 이상이 사용하는 위챗(WeChat) 메신저 앱의 새로운 기능인 위런(WeRun) 구동을 위해 일부 스마트폰에 탑재를 이미 마쳤다고 밝혔다.

3축 ‘피코(pico)’ 가속도센서인 LIS2DS12, 6축 관성 모듈인 LSM6DSL/M, 그리고 새로운 디지털나침반(eCompass) LSM303AH가 있으며 메인 시스템 프로세서를 사용하는 대신, 칩 상에서 효율적으로 다양한 모션 관련 계산을 수행하여 기기의 배터리 수명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움직임을 추적하도록 한다. 

이 솔루션은 고정밀 만보계와 도보 감지 및 도보 계산, 중요 동작 및 기울기 감지 기능을 포함한 알고리즘을 내장하고 있어 피트니스 밴드나 의료용 모니터, 내비게이션, IoT(Internet of Things) 노드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및 웨어러블 기기와 같이 창의적인 새로운 앱 기반 기기 제작 시간을 효과적으로 단축시켜 시장 출시를 가속화할 수 있다.

ST의 그룹 부사장 겸 MEMS 센서 부문 사업 본부장 안드레아 오네티(Andrea Onetti)는 “위런은 신체 활동을 소셜 영역으로 초대하여 스마트폰이나 웨어러블 기기 사용자들의 건강 유지를 돕고 있다”며, “ST의 스마트 모션 센서는 위런이 한 순간도 놓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움직임을 추적하면서도 배터리 전력을 보존하여 더 오랫동안 기기에 전원을 공급할 수 있게 한다. 이는 유용성을 높이고, 가입자 수 증가를 돕는다”고 말했다.

LSM303AH는ST의 최신 센서 디바이스로 위런 앱에 꼭 맞도록 만보계를 탑재하고 있는 디지털 나침반이다. 지자기센서와 가속도센서를 결합하여 동일한 지리적 위도에서 테스트한 다른 디지털 나침반이나 순수 지자기센서보다 최고 정확도가 두 배 더 높다. 

지속적이고 정확한 도보 모니터링과 더불어 사무실, 주차장, 소핑몰처럼 GPS 신호가 없는 곳에서도 추측 항법을 이용해 매우 정확한 위치인식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ST는 온도 드리프트 및 지자기센서의 사용자 보정을 간소화하는 첨단 소프트웨어도 제작했다.

ST의 스마트 센서는 에너지 효율과 성능을 최적화할 수 있는 선택형 전력모드와 분해능을 구현한다. 또한 임베디드 FIFO와 내장된 자체 테스트 기능 및 통합 온도 센서를 비롯해 자유낙하와 같은 조건에 대응할 수 있는 프로그래머블 인터럽트 기능을 갖추고 있어 시스템 설계를 간소화할 수 있다.

한편, LIS2DS12, LSM6DSL/M, LSM303AH 스마트 센서는 현재 양산 중이다. LSM303AH는 2mm x 2mm x 1mm의 12리드 LGA 패키지로 제공되며, 가격은 1,000개 당 1.63달러에서 시작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ST 한국지사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최광민 기자  ckm0081@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 2017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