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드리버, 미국 최대 규모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테스팅 프로젝트' 위해 오하이오 주립대와 협력
윈드리버, 미국 최대 규모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테스팅 프로젝트' 위해 오하이오 주립대와 협력
  • 정한영 기자
  • 승인 2017.06.1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최대 규모의 독립 차량 시험 기관인 TRC,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카 기술 테스트 및 검증을 위한 전략을 제공하는 입증 토대 마련
이미지:윈드리버

인텔 자회사로 사물인터넷(IoT)를 위한 소프트웨어 시장 선도 기업인 윈드리버는 스마트 커넥티드 차량 및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해 오하이오 주립대학교 및 오하이오 더블린시, 미국 최대 자동차 연구기관인 교통 연구 센터(Transportation Research Center, 이하 TRC)와 협력을 진행한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오하이오 중부의 콜럼버스 지역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이번 협력 프로젝트는 자동차 업계의 기술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한 것으로, 4곳의 기관은 보다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카 관련 기술의 개발 속도를 높이고 품질, 개발, 테스팅, 구축 프로세스를 향상시키기 위한 전략 및 기술을 마련할 계획이다.

마커스 맥캐먼 윈드리버 커넥티드카 사업부문 총괄 책임자(Marques McCammon, General Manager of Connected Vehicles)는 “오하이오는 스마트시티 및 스마트카 기술에 있어서 새롭게 떠오르는 중심지로, 이번에 학계, 공공부문, 기술 업계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새로운 협력 모델은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새로운 기준을 정립하고, 차량 개발 및 구축에 있어서 모범 사례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자율주행 기술이 대중화 되기 위해서는 다각적인 협력과 공동의 합의가 이루어져야만 하며, 이번 연구는 그러한 전제에서 출발했다.” 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소프트웨어가 자동차 산업의 핵심이 되는 동시에 자동차 또한 우리 사회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자율주행에 대한 연구는 포괄적인 협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특히 더블린은 미국에서도 스마트 커넥티드 기술이 광범위하게 적용되어 있는 지역 중의 한곳으로, 이번 협력을 통해 의미 있는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4곳의 기관은 차량과 기반 시설 간의 공생 관계가 지역 사회 주민들의 삶의 질을 어떻게 향상시킬 수 있는지 밝혀내기 위해, 관련된 최신 기술을 테스트하는데 협력할 계획이다. 특히 자율주행과 관련하여, 차량 간 통신 및 차량과 인프라 간 통신 기술, 커넥티드카에 있어서 운전자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통합 디스플레이 시스템인 콕핏(cockpit)을 위한 소프트웨어, 스마트 센서 및 맵핑, 관련 데이터 수집 등의 기술을 테스트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또한 오하이오 주의 학생과 연구원, 교수진들이 핵심 역할을 담당하는 만큼 자동차 업계의 차세대 전문 인력 육성에도 기여한다.

프로젝트 초기 단계의 핵심 목표는 자율주행 차량의 공동 개발 및 테스팅을 위한 ‘움직이는 고성능 연구소(Rolling Laboratories)’의 개념으로써 자율주행 차량을 구현하는 것이다. 항공 우주, 국방, 산업 시장 및 및 자동차 시장에 대한 전문성을 보유한 윈드리버가 고안전성(safety-critical) 시스템을 위한 소프트웨어 개발 전면에 나서면서 프로젝트를 주도하게 된다.

TRC는 차량 및 지형을 테스트하는 미국 최대 규모의 독립 연구기관이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ational Highway Traffic Safety Administration) 차량 연구 및 테스트 센터의 핵심 기관으로 자동차 산업 전반에 대한 원스톱 연구 개발에 있어서 중점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TRC는 차량 충돌, 배기 가스, 내구성 테스트와 같은 영역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에 있어서 차량 검증 프로세스를 주도하며, 4,500 에이커(약 1,800만m2) 규모의 주행 도로, 7.5 마일 가량의 고속 주행 코스 상에 엄격한 테스팅 허브를 제공한다.

고속 연결성을 위해 125마일 이상의 지하 광섬유를 통한 네트워크가 구축되어 있는 더블린 시는 ‘33 스마트 통로(Smart Corridor)’의 종단 지점 중 하나이다. 이는 더블린과 콜럼버스 북서부의 이스트리버티(East Liberty)를 잇는 35마일 가량의 고속도로로, 오하이오 교통국은 이 도로에 대용량 광섬유 케이블을 설치하여 도로 내 센서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연구진에 제공한다. 이 도로는 오하이오주와 전세계를 드나드는 사람과 재화의 이동 방식에 혁신을 가져오기 위해 안전하게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도록 설치된 스마트 도로이다.

오하이오 주립대학교 오토모티브 연구소(OSU Center for Automotive Research, CAR) 팀은 자율주행 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현장지원을 제공한다. 특히 에너지, 안전성, 환경 영역에 중점을 두고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향상에 집중할 계획이다. 연구소는 차세대 자동차 산업 인재 육성에 집중하기 위해 시스템 엔지니어링, 차별화된 지능형 실험 설비 구축, 첨단 제품 개발 프로젝트 산학협력 및 공공과 민간에서 후원하는 연구 프로젝트에 폭넓게 참여하고 있다. 이번 협력 프로젝트에서 연구소의 교수진 및 학생들은 알고리즘 개발 및 테스트 차량의 통합 부분을 담당한다.

30여년 이상 축적해온 항공 우주, 산업, 방위 분야의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는 윈드리버는 이번 프로젝트를 전체적으로 주도한다. 윈드리버의 오토모티브 제품 포트폴리오인 ‘윈드리버 헬릭스 체시(Wind River Helix™ Chassis)’에는 인포테인먼트, 텔레매틱스, 디지털 클러스터 시스템에 대한 기술을 비롯해,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및 자율주행 시스템 등의 안전성 중심의 시스템을 위한 기술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클라우드 환경의 개발 툴 및 애플리케이션 고도화를 위한 기반을 제공한다.

마커스 맥캐먼 윈드리버 커넥티드카 사업부문 총괄 책임자는 “화성 탐사선에서부터 열차, 차량, 상업용/군용 항공기에 이르기까지 윈드리버의 핵심 비즈니스는 미션 크리티컬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지원하는데 있다 오하이오주를 비롯하여 이번 프로젝트에 함께하는 학생들에게 이러한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고, 미션 크리티컬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지원하는 과정을 통해, 그들의 혁신이 보다 빠르게 생산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르지오 리조니(Giorgio Rizzoni) 오하이이오 주립대학교 오토모티브 연구소 책임 교수는 “오하이오 주립대학교는 자동차 연구 부문에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만큼, 산업계와 정부가 자율주행에 접근하는 방식에 있어서, 실질적인 변화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이번 프로젝트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실제 환경을 접목한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최첨단 기술을 보유한 업계 전문가들의 멘토링을 통해 학생들은 앞으로의 향후 진로를 개척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매우 가치있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