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DAY 발표
VDC, 윈드리버 전세계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시장 선도 기업으로 선정임베디드 OS 시장 규모는 2016년 133억 달러에서 2020년 193억 달러까지 성장
박현진 기자 | 승인 2017.01.10 11:36
이미지:윈드리버, 편집:본지

장기적으로 IoT 서비스 플랫폼은 성공적인 IoT 및 임베디드 공급 업체가 성공할 수 있도록 연결된 장치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과 통합 제품의 핵심 조합이 될 것이다.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분야의 수직 통합 포트폴리오는 시장 출시 시간을 단축시키면서 점점 더 많은 연결 장치를 통해 안정적이고 안정적인 매출 흐름을 제공 할 것이며, 독립 소프트웨어 공급 업체는 시장의 힘이 공급 업체를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밀어 넣을 때 포지셔닝과 파트너십에 대해 오랫동안 열심히 생각할 필요가 있다.

IoT 및 임베디드 운영체제는 매년 새롭게 등장하는 사물인터넷 디바이스를 비롯한 수십억 디바이스를 위한 소프트웨어의 기반이 된다. 세계적인 시장조사기관 VDC 리서치에 따르면 전세계 할 전망이다. 임베디드 OS 시장 규모는 2016년 133억 달러에서 2020년 193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텔 자회사이자 사물 인터넷(IoT) 전문 소프트웨어 선도 기업 윈드리버는 VDC리서치의 최근 보고서인 ‘IoT 및 임베디드 OS 글로벌 시장 보고서’의 분석 내용을 인용해 임베디드 실시간운영체제(RTOS, Real Time Operating System)와 상용 임베디드 리눅스 2가지 부문에서 매출을 기준으로 전세계에서 가장 높은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VDC에 따르면, 윈드리버는 시장을 대표하는 RTOS인 VxWorks(브이엑스웍스)를 비롯해 관련 서비스의 글로벌 매출을 기반으로 기존 RTOS 부문에서 수년간 시장을 선도해 온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윈드리버 리눅스(Wind River Linux) 플랫폼은 임베디드 전세계 리눅스 시장에서 8년 연속 50% 이상의 점유율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고서에는 최근 출시된 무료 버전의 윈드리버 펄사 리눅스(Wind River Pulsar Linux)를 비롯해 리눅스 재단에 윈드리버가 기여한 사례에 대한 내용이 자세히 기술됐다.

VDC 조사보고서 표지 캡쳐

이번에 발표된 보고서는 또한 자동차, 오토모티브 시장의 성장세에 주목했다. 보고서에서는 윈드리버가 2016년 커넥티드카 분야에서의 입지를 공격적으로 확대해 나가기 위해 커넥티드 카를 위한 포괄적인 기능을 제공하는 ‘윈드리버 헬릭스 체시(Wind River Helix Chassis)’ 프레임워크를 공개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윈드리버는 종단간(edge-to-cloud-software)을 포괄하는 총체적인 제품 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임베디드 업계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장기간 유지해오고 있다. 이러한 포트폴리오의 중심에 있는 VxWorks 제품군은 오늘날 지능형 커넥티드 시스템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부딪히게 되는 여러 과제들을 해결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확장성, 안전성, 디바이스를 위한 보안 기능 및 가상화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30년 이상 축적해온 전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런타임 기능 및 소프트웨어 툴로 구성된 리눅스 제품군은 각각의 서로 다른 특정 산업군에서 요구하고 최적화된 주요 기술을 핵심으로 하고 있으며, 특히 통신사에서 요구하는 엄격한 수준의 캐리어-그레이드(Carrier Grade) 솔루션, 개방형 가상화, 보안 및 오토모티브 시장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윈드리버의 박주동 지사장은 “전세계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시장에서의 리더십은 윈드리버가 빠르게 진화하고 있는 IoT 시장의 요구와 수요에 발맞춰 성공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결과이다. 지난 30여년 간 축척되어온 전문 기술이 총체적으로 집약된 포트폴리오와 더불어 안전성과 보안(safety-and-security)을 핵심으로 하는 윈드리버의 내재된 DNA는 이러한 경쟁력의 기반이며, 이제 다가올  ‘소프트웨어-정의(software-defined) 시대’를 이끌어갈 가장 중점적인 원동력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박현진 기자  nwngm@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 2017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