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제품
엑시스, 모듈형 네트워크 카메라 2종 출시비노출형은 핀홀 네트워크 카메라로 ATM, 티켓 판매기, 자판기 등 매우 협소한 공간에
최광민 기자 | 승인 2016.12.26 10:34
P1264는 AXIS F1004 핀홀 센서 장치와 AXIS P12 Mk II 본체로 구성된 비노출형 핀홀 네트워크 카메라이다(사진:AXIS)

엑시스커뮤니케이션즈(대표 레이 모릿슨)는 모듈형 네트워크 카메라 제품군인 AXIS P12 시리즈의 신제품 2종 ‘AXIS P1254’와 ‘AXIS P1264’를 오늘(26일) 출시했다.

AXIS P1254는 AXIS F1004 불릿 센서 장치(렌즈와 이미지 센서)와 AXIS P12 Mk II 본체(카메라 본체)로 구성된 불릿 스타일 네트워크 카메라이다. AXIS P1264는 AXIS F1004 핀홀 센서 장치와 AXIS P12 Mk II 본체로 구성된 비노출형 핀홀 네트워크 카메라이다. 두 제품 모두 실내용으로 출시되었다.

P1254, AXIS F1004 불릿 센서 장치와 AXIS P12 Mk II 본체 구성된 불릿 스타일 네트워크 카메라로 상점, 키오스크, 호텔, 은행, 사무실에 적합(사진:AXIS)

엑시스의 모듈형 네트워크 카메라는 ‘센서 장치’와 ‘카메라 본체’를 긴 케이블로 연결하여 사용하는 형태의 카메라이다. 감시 공간에는 작은 센서 장치만 설치하고, 카메라 본체는 감시 위치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배치할 수 있기 때문에 카메라를 눈에 잘 보이지 않게 설치해야 하거나, 매우 협소한 공간을 감시할 때 적합하다.

AXIS P1254와 AXIS P1264는 HDTV 720p 해상도의 영상을 제공한다. 기존의 AXIS P12 시리즈 모델과 비교했을 때, 신제품은 본체 크기가 더 작고, 저조도나 조도 변화가 심한 환경에서 더 나은 영상 화질을 제공하며, 영상 분석 기능이 더욱 개선되었고, 가격도 합리적이다. 또한 신제품은 엑시스의 압축 기술인 집스트림(Zipstream)을 지원하여 대역폭과 스토리지 사용량을 줄일 수 있고, 영상 녹화분을 로컬 저장소에 저장할 수 있도록 내장 마이크로 SD카드 슬롯을 장착했으며, PoE를 지원한다.

또한 AXIS P1254의 센서 장치인 AXIS F1004 불릿 센서 장치와 AXIS P1264의 센서 장치인 AXIS F1004 핀홀 센서 장치는 AXIS F 시리즈에 속한 제품으로 개별적으로 구매할 수 있다. 최대 4개의 센서 장치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AXIS F34와 AXIS F44 본체와도 함께 사용할 수 있다. AXIS F 시리즈에는 서로 호환이 가능한 여러 종류의 본체와 센서 장치들이 있으며, 모든 제품들은 단품으로도 구매가 가능하기 때문에 고객들은 각자의 필요에 맞는 제품을 자유롭게 선택하여 구매할 수 있다.

김상준 엑시스코리아 전무는 “엑시스는 비용 효율적이면서 고품질의 영상 보안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에 출시된 AXIS P1254와 AXIS P1264 역시 이러한 노력 끝에 나온 제품들로 성능 대비 저렴한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어 그동안 비용 문제로 네트워크 카메라 도입을 망설여왔던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참고) AXIS P1254 네트워크 카메라: AXIS P1254의 센서 장치는 작은 원통형 모양의 총알처럼 생겼으며, 밑판은 손바닥보다 작다. 원하는 방향으로 기울이거나 회전을 할 수 있어서 벽이나 천장에 설치하기가 편하며, 상점, 키오스크, 호텔, 은행, 사무실에서 사용하기 좋은 제품이다. 센서 장치의 수평 시야각은 102도이다.

P1254,

AXIS P1264 네트워크 카메라: AXIS P1264의 센서 장치는 초소형 핀홀 형태로, 금속, 유리, 플라스틱 패널에 작은 구멍을 뚫고 그 뒷면에 설치하기 때문에 눈에 거의 띄지 않는다. ATM, 티켓 판매기, 자판기와 같이 매우 협소한 공간이나 사람들의 눈에 띄지 않도록 보안카메라를 설치해야 하는 곳에 적합하다. 센서 장치의 수평 시야각은 57도이다.

P1264

최광민 기자  ckm0081@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 2017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