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인터뷰
마이크로칩 COO 가네쉬 무씨, 아트멜 인수에 따른 제품 통합 및 기업 전략 밝혀하나의 코어(one core)에 초점을 두지 않으며 , 오히려 하나의 플랫폼 (one platform)을 제공하는 전체 솔루션에 전력을
최광민 기자 | 승인 2016.10.19 10:04
최고운영책임자(COO)이자 사장 가네쉬 무씨(Ganesh Moorthy)(사진:마이크로칩)

마이크로칩(Microchip Technology Incorporated, 이하 Microchip)은 지난 4월 부로 아멜트(Atmel Corporation)을 인수하였다. 마이크로칩 최고운영책임자(COO)이자 사장 가네쉬 무씨(Ganesh Moorthy)는 마이크로칩이 아트멜 인수에 따른 관련 제품 통합 및 기업 전략을 다음과 같이 밝혔다.

이는, 마이크로칩의 마이크로컨트롤러 제품과 이를 지원하는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툴의 현 위치에 관해 보다 명확히 하고, 제품 설계시 아트멜과 마이크로칩의 디바이스 모두를 사용하는 엔지니어들에게 중요한 고려사항일 것이다.

가네쉬 무씨는 "마이크로칩은 현재 기업 및 제품을 통합하는 과정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 앞으로의 제품 전략에 관하여 여러분과 소통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라며, 다음과 같이 밝혔다.

"마이크로칩은 하나의 코어(one core)에 초점을 두지 않으며 , 오히려 하나의 플랫폼 (one platform)을 제공하는 전체 솔루션에 전력을 다할 것이며, 마이크로칩은 MIPS와 ARM® 기술을 포함한 다양한 코어 옵션을 제공하는 유일한 공급업체이다. 앞으로도 우리는 코어에 구애 받지 않는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며, 올바른 고객과 올바른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최고의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마이크로칩은 MIPS와 ARM기반 솔루션을 고객들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PIC32 및 Atmel SAM 32-bit 제품군 모두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것이며, 마이크로칩의 8-bit PIC®  및 AVR MCU 제품군 성장을 위하여 지속적인 지원 및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 이라며,

"마이크로칩은 가까운 시일 내에 Atmel Studio 7과 MPLAB® X 양 제품에 대한 지원도 계획 하고 있다 . 따라서 고객들은 선호 하는 플랫폼과 관계없이 최상의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을 것이다 . 마이크로칩은 고객 중심의 성장이라는 철학을 계속적으로 지켜나갈 것이며, 특정 디바이스를 필요로 하는 고객이 존재하는 한, 그들을 위해 지속적으로 제품을 공급할 것이다" 라고 밝혔다.

 

다음은 아트멜 인수에 따른 관련된 관심과 관련 제품 통합 및 기업 전략을 마이크로칩 사장인 가네쉬 무씨(Ganesh Moorthy)와의 질문과 답변을 정리하였다 .

Q. 두 회사 간 32-bit 제품군은 어떻게 보완될 수 있습니까?

A. 32-bit MCU 제품군 중 다수는 서로 다른 장점을 가지며 중점을 두는 부분 또한 다르기 때문에 대체적으로 상호 보완이 가능합니다. 예를 들어 SAM 시리즈의 경우 낮은 소비전력과 5V 동작이 가능한 특정 제품군을 포함하는 반면, PIC32는 오디오 및 그래픽 솔루션에 보다 이상적인 제품군을 제공합니다. 우리는 SAM 및 PIC32 제품군 모두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입니다.

Q.  Atmel의 START는 32-bit 프로세서뿐만 아니라 8-bit AVR 라인을 지원합니까? 

A. 네~ 현재와 같은 진행중인 단계에서 특정시일을 언급하는 것은 너무 이르지만, 우리는 START와 MPLAB Code Configurator와 같은 최신 프로토타이핑 툴을 고객들에게 제공함으로써, 빠르게 변하는 업계에 발맞추어 혁신적이고 경쟁력 높은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Q.  양사 모두 고객들에게 기술 전문성과 컨설팅 서비스,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디자인/생산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많은 협력업체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Microchip은 이들 다양한 협력업체를 어떻게 관리할 계획입니까?

A. 우리는 IAR과 Keil을 포함한 모든 협력업체와의 관계를 중요시합니다. 이들 협력업체들은 특히 SAM과 ARM 클래스 디바이스 및 AVR과 관련하여 Atmel의 '전통적인' 스토리에 한 축을 담당하였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자 하며, Microchip의 전 세계 디자인 파트너 망과 협력업체 벤더 망의 일부분으로 관리할 것입니다.

Q. Microchip은 이제 저전력 저비용 32-bit 마이크로컨트롤러의 완벽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하였습니다. 8-bit 제품에서 다른 분야로 점차적으로 초점이 옮겨가는 것입니까?

A. 아닙니다. 우리는 실제 임베디드 컨트롤 애플리케이션에서 아직도 8-bit 제품에 의해서만 제공되는 다양한 품질 및 기능(손쉬운 사용, 5V 동작, 강건성, 노이즈 내성, 실시간 성능, 오랜 수명, 아날로그 및 디지털 주변장치 통합, 초저전력 성능 등)에 대한 커다란 수요가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bit를 숫자로 구분하는 것은 현재의 마이크로컨트롤러와 같은 복잡한 제품을 정의하는 데 올바른/충분한 방법이 아니라고 믿습니다. 가장 올바른 주변장치를 선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입니다.

Q. 양사의 보안 포트폴리오는 어떻게 양립할 수 있습니까?

A. Atmel과 Microchip 보안 제품은 상호 보완적인 관계입니다. Atmel은 암호화 지원 및 보안 MPU 관련 광범위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Microchip은 하드웨어 기반 암호화 가능한 MCU 포트폴리오와 다양한 보안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자랑합니다. 양자가 결합된 포트폴리오를 통해, 고객의 요구에 부합할 수 있는 하나의 완벽한 보안 솔루션 집합을 제공해 드릴 것입니다.

Q. Atmel의 메모리 제품 포트폴리오가 Microchip 제품과 중첩됩니까?

A. 네~ Atmel과 Microchip 양사는 모두 시리얼 EEPROM 제품 라인을 제공하므로 상당 부분 중첩됩니다. 생산 중인 모든 제품은 원활한 구매를 위해 지속적으로 생산될 것이며 현재 계획중인 EOL(End-of-Life)은 없습니다. Microchip은 Atmel이 제공하지 않는 시리얼 플래시, 패러렐 플래시 및 시리얼 SRAM 등 폭넓은 메모리 제품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또한 Atmel은 Microchip이 제공하지 않는 패러렐 EEPROM과 EPROM 제품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Q. Microchip은 Atmel의 Wi-Fi® 제품을 어떻게 제공하고자 합니까?

A. Atmel은 저전력, 소형 및 저비용 Wi-Fi 제품에 대해 매우 경쟁력 높은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습니다. Atmel과 Microchip의 Wi-Fi 제품은 하나의 통일된 제품군으로 통합되었습니다. 생산 중인 모든 제품은 원활한 구매를 위해 지속적으로 생산될 것이며 현재 계획중인 EOL은 없습니다.

Q. 양사가 제공하는 아날로그 제품군 중 중복되는 제품이 있습니까? 만약 있을 경우, Microchip 또는 Atmel 제품 중 하나를 생산 중단할 계획입니까?

A. 우리는 양사의 독립형(stand-alone) 제품들을 생산 중단할 계획이 없습니다. 양사 독립형 아날로그 제품군 중 중첩되는 제품은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양쪽 모두에서 제품이 갖는 장점을 확인하였기에, 온도 센서 제품과 CAN, LIN 및 전력변환 제품을 하나의 포트폴리오로 통합하는 과정을 진행 중입니다.

Q. 향후 제품들에 관한 로드맵은 무엇입니까?

A. 우리는 로드맵에 관해 공개적으로 외부에 공개하지는 않으나, 고객들의 수요에 맞추어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나갈 것을 약속 드립니다. 

최광민 기자  ckm0081@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 2017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