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OCUS 리서치
중국 인공지능(AI) 인재 한국의 7배에 이른다.중국, 가정로봇·의료·보안 선도…AI인재 양성 위해 전담기관 확대해야
권현주 기자 | 승인 2019.01.10 17:09
지난해 7월부터 메리어트 인터내셔널(Marriott International)은 알리바바(Alibaba)와 제휴를 통해 알리바바의 인공지능(AI) 기반 얼굴인식 기술을 이용해 투숙객을 상대로 체크인 서비스를 중국내 2곳 항저우와 하이난 메리어트 호텔에서 시작했다(사진:본지DB)

중국의 인공지능(AI) 인재가 한국의 7배에 이르고 관련 기술도 스마트 교통·홈·보안·유통 등 전방위적으로 확산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신승관)이 11일 발표한 ‘스타트업 사례를 통해 본 2018년 중국 AI 시장 트렌드’에 따르면 중국의 AI 인재는 1만8232명으로 미국(2만8536명) 다음으로 많았고 2664명인 한국의 7배나 됐다.

중국 AI 기업이 1040개로 전 세계의 21%를 차지한 가운데 베이징(412개)은 세계에서 AI 기업이 가장 많은 도시였다. 한국의 AI 기업은 26개에 불과했다. 특히 중국은 1999~2017년 10만여 건의 세계 AI 특허 중 37%를 차지해 미국(24.8%)과 일본(13.1%)을 크게 앞선 반면, 한국은 8.9%에 그쳤다. 1997~2017년 AI 기초연구 논문도 중국이 약 37만 편으로 미국(33만 편)보다 많았다. 우리나라는 5만 편을 기록했다.

중국 AI 스타트업 성공사례(보고서 중)

보고서는 중국의 최신 AI 기술이 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다른 산업에 접목돼 기술 고도화와 혁신을 촉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의 AI 스타트업들은 아동 돌봄 및 교육용 가정로봇, 음성인식 의료진단 솔루션,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한 범죄자 식별 솔루션 등과 같은 선도적인 사업모델을 구축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무역연구원 신성장연구실 박소영 수석연구원은 “지난해 중국 AI 시장은 관련 스타트업의 활동에 힘입어 전년보다 74% 증가한 416억 위안을 기록했다”면서 “우리나라도 글로벌 역량을 갖춘 AI 인재 양성을 위해 전담기관을 확대하고 배출된 인재가 지속적으로 산업에 투입될 수 있도록 인재활용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현주 기자  hj9090@aitimes.kr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UPDATE : 2019.1.21 월 22:38
Copyright © 2019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