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AI
AI 플랫폼 클로바, HDTS 기술 자체 개발해 실제 서비스에 적용HDTS(Hybrid Dnn Text-to-Speech) 기술은 최소 40시간 이상의 녹음 시간이 필요한 UTS(Unit-selection Text-to-Speech; 합성단위 선택방식) 기술보다 한층 고도화된 기술로써, 글로벌 IT기업들이 실제 서비스에 활용
권현주 기자 | 승인 2018.11.30 11:02
클로바(Clova), 자체 개발한 음성합성기술 활용해 배우 유인나(사진) 목소리로 서비스 제공한다(사진:네이버, YG 엔터테인먼트)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Clova)가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와 클로바앱에서 배우 유인나 씨의 목소리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게 됐다. 네이버 클로바는 자체 연구개발한 음성합성기술 nVoice의 HDTS(Hybrid Dnn Text-to-Speech) 기술을 활용하여, 이달 29일부터 클로바를 통한 모든 음성 답변을 유인나 씨의 목소리로 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활용된 HDTS의 기술은 단순히 녹음한 음원을 제공하는 방식이 아닌, 단 4시간의 녹음으로 사람의 목소리와 가깝게 자연스러운 합성음을 재현해낼 수 있다. 배우 유인나 씨의 일부 음성 데이터 만으로, 클로바가 제공하는 모든 합성음을 유인나 씨의 실제 음성과 비슷한 억양과 톤으로 만나볼 수 있는 셈이다. 서비스 적용은 클로바앱에서 설정 가능하며, 스마트 스피커의 경우 “유인나 목소리로 바꿔줘” 처럼 음성 명령을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네이버는 배우 유인나 씨의 라디오 DJ 이력을 바탕으로, 이에 특화된 ‘유인나의 연애상담’ 스킬(skill)도 새롭게 출시한다. 클로바 스마트 스피커 혹은 클로바앱에서 "유인나 연애상담 시작해줘"라고 명령하면 연애상담 챗봇이 시작되며, "새로운 데이트 코스 추천해줘", "소개팅에서 어떤 얘기해?", "애정표현 어떻게 해?"와 같은 질문을 통해 친근하고 따뜻한 유인나 씨의 목소리로 소개팅, 썸, 이별 등에 관한 다양한 연애 상담을 경험할 수 있다.

네이버 서치앤클로바 음성합성 김재민 리더는 "클로바가 연구개발한 HDTS 기술은 최소 40시간 이상의 녹음 시간이 필요한 UTS(Unit-selection Text-to-Speech; 합성단위 선택방식) 기술보다 한층 고도화된 기술로써, 글로벌 IT기업들이 실제 서비스에 활용하고 있는 음성합성기술 대비 우수성을 갖췄다”며, “기존 기술 대비 필요한 데이터나 시간 등이 줄어든 만큼, 향후 보다 넓은 범위의 환경에서 해당 기술이 활용될 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는 이용자들이 고도화된 음성합성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12월 30일까지 클로바 공식 홈페이지(https://clova.ai)를 통해 ‘대국민 판정단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는 제시된 음성을 듣고 ‘실제 유인나 목소리’와 ‘클로바 유인나 목소리’를 판정하는 문제를 풀고, 개인 페이스북에 공유 및 인증하면 참여가 완료되는 방식이다. 

 

권현주 기자  hj9090@aitimes.kr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UPDATE : 2018.12.19 수 00:03
Copyright © 2018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