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동정
KT그룹 7개 계열사 사장 교체 'KT-그룹사간 시너지 강화'2019 정기 임원 인사, 5G 시대 맞아 KT-그룹사간 시너지 강화
정한영 기자 | 승인 2018.11.28 17:43
왼쪽 상단부터, 이대산(KT에스테이트), 정준수(KT텔레캅),이현석 (KTM&S), 이응호(KTIS), 왼쪽 하단부터, 양승규(KTCS), 김진철(KT링커스), 김철수(KTH)

KT가 2019년 그룹사 정기 임원 인사를 28일 실시했다. 이번 인사는 5G 시대를 맞아 KT그룹 차원에서 5G 서비스 준비와 핵심인재 교류를 통한KT와 그룹사간 시너지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이번 인사를 통해 주요 7개 그룹사 수장의 얼굴이 바뀌게 됐다. KT는 KT에스테이트 신임 사장으로 이대산 부사장을, KTH 신임 사장으로 김철수 부사장을 각각 내정했다.또한 정준수 전무가 KT텔레캅, 이응호 전무가 KT IS, 이현석 전무가 KT M&S, 양승규 전무가 KT CS, 김진철 전무가 KT링커스의 새로운 사장으로 각각 내정됐다.

KT에스테이트 신임 사장으로 내정된 이대산 부사장은 KT에서 경영관리부문장을 맡아 KT를 자율적이면서도 효율적인 조직으로 변모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T에스테이트는 올해 국내 최초 AI 호텔 ‘노보텔 앰베서더 동대문’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던 부동산 전문회사이다. 이대산 신임 사장은 5G를 비롯한 첨단 ICT를 바탕으로 KT에스테이트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 적임자로 낙점됐다.

KTH의 신임 사장으로 내정된 김철수 부사장은 마케팅 전문가로 KT의 ‘질적 성장’을 이끌었다. 김철수 신임 사장은 국내 1위 T커머스(K쇼핑) 사업자이자 디지털 콘텐츠 판권 최다 보유 사업자인 KTH가 KT와 협업을 통해 5G 기반의 차세대 미디어 시장을 개척하는 역할을 맡게 됐다.

KT텔레캅 신임 사장으로 내정된 정준수 전무는 KT 및 그룹사에서 두루 경력을 쌓았으며, KT그룹의 보안 플랫폼 사업에서 중추적 역할이 예상된다. 또한 KT는 이응호 전무와 양승규 전무가 KT의 고객상담 업무를 담당하는 KT IS 및 KT CS의 신임 사장으로 내정된 만큼 ‘고객최우선경영’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현석 전무는 KT M&S 신임 사장을, 김진철 전무는 KT링커스 신임 사장을 맡아 영업현장 관리와 공중전화 사업 등을 책임지게 됐다.

 

▶이대산 KT에스테이트 사장(부사장/그룹 직급) : 1961년생, 한양대 전자공학과,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전기공학과 석사 •KT 경영관리부문장(2015~2018) •KT 비서실 1담당 •KT 비서실 그룹담당

▶ 김철수 KTH 사장(부사장) : 1963년생, 서울대 산업공학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 경영과학과 석사 •KT Customer부문장(2016~2018) •KT 고객최우선경영실장

▶ 정준수 KT텔레캅 사장(전무) : 1962년생, 연세대 경영학, 연세대학교 경영학 석사 •KT에스테이트 미래사업실장/개발사업본부장(2018) •KT에스테이트 ICT융합추진실장/경영기획총괄 •KT 윤리센터장

▶ 이응호 KT IS 사장(전무) : 1962년생, 서울대 지리학, Thunderbird School of Global Management 경영학 석사 •KT CS 경영기획총괄(2015~2018) •KT T&C운영총괄 T&C사업협력담당 •KT 그룹윤리경영실 윤리경영1담당

▶ 이현석 KT M&S 사장(전무) : 1962년생, 고려대 경영학 •KT 전략채널본부장(2018) •KT 부산고객본부장 •KT Customer운영본부장

▶ 양승규 KT CS 사장(전무) : 1962년생, 서울대 독어독문학 •KT 고객최우선본부장(2016~2018) •KT 충북고객본부장 •KT 제주고객본부장

▶ 김진철 KT링커스 사장(전무) : 1962년생, 고려대 영어영문학 •KT IS 대표이사(2018) •KT 충남고객본부장 •KT M&S 대표이사

 

정한영 기자  cys0119@gmail.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UPDATE : 2018.12.19 수 00:03
Copyright © 2018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