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동정
현대중공업그룹, 4개사 대표이사 인사 단행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그룹내 조선계열사와 정유부문을 대표하는 현대오일뱅크 사장을 신규 선임하는 등 주력 계열사 대표이사에 대한 세대교체
박현진 기자 | 승인 2018.11.06 18:24
현대중공업 공동 대표이사 사장에는 현대미포조선 한영석사장(좌) 과 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가삼현 사장(우)(사진:현대중)

현대중공업그룹은 6일(화) 주요 계열사 사장단 및 현대중공업 사업본부 대표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그룹내 조선계열사와 정유부문을 대표하는 현대오일뱅크 사장을 신규 선임하는 등 주력 계열사 대표이사에 대한 세대교체 인사가 단행되었다.

현대중공업 공동 대표이사 사장에는 현대미포조선 한영석(韓永錫) 사장과 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가삼현(賈三鉉) 사장이 내정되었다. 한영석 사장은 1957년생으로 충남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에서 설계 및 생산본부장을 역임한 뒤, 2016년 10월부터 현대미포조선 사장으로 재직해 왔다. 부임이후 현대미포조선을 3년 연속 흑자로 이끌었으며, 합리적인 의사결정으로 조직을 안정적으로 운영해 왔으며, 가삼현 사장은 1957년생으로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선박영업본부에서 근무하였으며, 런던지사장, 서울사무소장 등을 거쳐 2014년부터 그룹선박해양영업대표를 맡아왔다.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에는 현대중공업 신현대(辛鉉大)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내정되었다. 신현대 사장은 1959년생으로 충북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본부 계약관리, 의장, 시운전 담당을 거쳐 군산조선소장을 역임하였으며, 2016년 11월부터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본부 사업대표를 맡아 왔다. 다양한 업무경험을 바탕으로 조선사업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노하우로 현장 중심의 경영을 펼치고 있다.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에는 이상균(李相鈞)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내정되었다. 이상균 사장은 1961년생으로 인하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선박건조 분야에서 오랜기간 근무한 현장 전문가이다. 2015년 8월부터는 현대삼호중공업으로 자리를 옮겨 생산본부장을 맡아 왔으며, 현대삼호중공업의 생산공정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왔다.

좌로부터 현대중공업 신현대 사장, 현대삼호중공업 이상균 사장,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사장, 현대일렉트릭 정명림 사장(사진:현대중, 편집본지)

조선사업과 함께 현대중공업그룹의 한 축인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 사장에는 강달호(姜達鎬)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내정되었다. 강달호 사장은 1958년생으로 연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에서 생산부문장, 중앙기술연구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2014년부터 안전생산본부장을 맡아 왔다. 대산공장의 안전가동은 물론, 직원들과의 끊임없는 소통을 통해 공정개선과 혁신에 앞장서는 등 현대오일뱅크 성장의 숨은 역할을 해 왔다.

또한, 이번 인사에서는 지난 7월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취임한 정명림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으며, 현대중공업 사업본부 대표에 대한 인사도 함께 단행되었다. 현대중공업 해양플랜트사업 대표에 박준성 전무, 엔진기계사업 대표에 이기동 전무가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 선임되었고, 현중지주 로봇사업 대표에는 현대중공업 서유성 전무가 선임되었다.

한편 이번 인사에 대해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기존 경영진들이 생존을 위한 위기극복에 매진했다면, 새로운 경영진들은 성장을 위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해 나가게 될 것”이라며, “이번 인사를 통해 현대중공업그룹은 재도약을 위한 새로운 출발을 선언한 것”이라고 밝혔다.

 

박현진 기자  nwngm@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UPDATE : 2018.11.16 금 13:20
Copyright © 2018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