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IoT
렌터카에 최신 IoT 기술 적용SK텔레콤-SK네트웍스, IoT 전용망 ‘LTE Cat.M1’ 활용해 렌터카 이상 유무 실시간 감지 및 관리
박현진 기자 | 승인 2018.10.04 23:46
렌터카에 최신 IoT 기술 심는다(사진:본지편집)

SK텔레콤은 SK네트웍스와 손잡고 IoT 전용망과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활용한 신규 렌터카 관리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양사는 IoT 전용망 ‘LTE Cat.M1’을 통해 렌터카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고 차량 이상 유무 등을 즉시 감지해 안전한 렌터카 이용 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렌터카에 IoT 기술을 접목하면 엔진상태와, 주행거리, 고장코드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어 사고 예방은 물론이고 안전운전 컨설턴트 역할도 가능해진다.

양사는 운전 습관을 점수화해 렌터카 이용료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상품을 개발하고 차량 관리 솔루션을 업그레이드 할 예정이다. 새로운 솔루션이 개발되면 영업∙A/S 등 현장 방문 업무가 많은 기업을 위한 차량 관제∙관리 통합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양사는 SK텔레콤의 커넥티드카 플랫폼 ‘스마트플릿(Smart Fleet)’의 차량 운행 분석기술을 이용해 급가속, 급출발, 급감속, 과속시간 등 렌터카 이용자의 운전습관을 측정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의 차량관리솔루션 ‘스마트링크(Smart Link)’를 활용해 경로계획관리 서비스도 개발한다. SK네트웍스는 스마트링크를 통해 SK렌터카를 포함 약 1만 5천대 이상의 차량에서 월 100만 건 이상의 차량운행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 통신망으로는 최신 IoT 전용망 ‘LTE Cat.M1’을 선택했다. 양사는 이를 통해 렌터카에서 생성되는 정보를 보다 빠르게 전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LTE Cat.M1’은 SK텔레콤이 지난 4월 국내 처음으로 선보인 저전력 광대역(LPWA) 기술로, 최대 300kbps 속도로 데이터를 전송한다. 기존 통신망은 알림이나 수치 등 소량의 데이터 전달만 가능했으나, ‘LTE Cat.M1’은 등 구체적이고 다양한 렌터카의 내외부 상황 전달이 가능하다.

허일규 SK텔레콤 IoT/Data사업부장은 “IoT 전용망을 활용하면 렌터카의 효율적 관리가 가능하고 다양한 고객 맞춤형 상품도 개발할 수 있다”며, “SK네트웍스와 혁신적인 차량 관련 서비스들을 개발해 커넥티드카 솔루션의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으며, 최태웅 SK네트웍스 Mobility부문장은 “SK텔레콤의 IoT통신 기술과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 인프라를 활용해 차량 카셰어링 서비스, 렌터카 보험상품 개발 등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현진 기자  nwngm@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UPDATE : 2018.12.14 금 17:36
Copyright © 2018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