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DAY 세미나
현직 마케터 400여명과 함께한 ‘트위터포브랜드’ 마케팅 세미나트위터코리아, 최대 규모 마케팅 세미나 개최, 라이브에 강한 트위터 플랫폼 소개와 향후 전략 발표
정한영 기자 | 승인 2018.08.26 09:36

“지금 세상에 벌어지는 일을 보여주는 트위터는 전 세대를 아우르는 플랫폼이다” 

신창섭 트위터코리아 대표

트위터코리아가 서울 강남구 ‘라움’에서 400여명의 현직 마케터와 함께 트위터 플랫폼과 마케팅 트렌드에 관해 이야기하는 시간인 마케팅 세미나 ‘트위터포브랜드(#Twitter4Brands)’를 성황리 종료했다.

이번 브랜드 세미나에서는 실제 트위터로 마케팅을 진행했던 실무 마케터를 초청해 패널디스커션을 가지기도 했다. 이 자리에는 트위터를 활용해 대규모 글로벌 마케팅을 진행한 넷마블을 포함, 다양한 상품과 아이디어로 트위터 유저들을 공략한 백패커와 스타일쉐어의 마케팀 담당자가 참여해서 실제 트위터를 활용한 광고 경험담을 소개했다.

세미나는 트위터의 성장과 사용자 분석, 라이브 시대의 마케팅 해법, 블루룸 데모, 광고주 패널 디스커션 등 다채로운 세션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연사로 나선 신창섭 트위터코리아 대표는 한국의 트위터 사용자 분석 자료를 바탕으로 마케팅 툴로서 트위터가 지닌 매력을 소개했다. 신 대표는 “10대와 20대의 사용이 활발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10대부터 60대까지 고르게 분포되어 있는 유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1030세대가 많은 트윗 콘텐츠를 만들어 낸다면 4060세대는 트윗 콘텐츠를 소비하는 쪽에 가깝다”고 밝혔다. 

또한 신 대표는 트위터의 지속적인 성장과 관련해서 “트위터의 주가는 1년 전과 비교해 두 배 가까이 상승했으며 일 사용자는 7분기 연속 10% 이상 증가했다”며 “개인적인 소통 위주의 ‘룩앳미(Look at me)’를 외치는 대신 지금 사회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두고 ‘룩앳디스(Look at this)’에 포커싱 된 트위터만의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라이브 시대의 마케팅 해법’을 주제로 강연에 나선 김연정 트위터코리아 이사는 남북정상회담과 월드컵, 올림픽 등의 사례를 바탕으로 트위터 내에서 뉴스가 발생하고 확산되는 과정에 대해 소개했다. 

김 이사는 “지금 전 세계에서 중요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면, 그건 바로 트위터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이다”며 “트위터는 ‘라이브 뉴스 콘텐츠’이면서 동시에 ‘실시간 대화’가 이뤄지는 특별한 플랫폼이다”고 밝혔다. 특히 김 이사는 트위터의 특성인 실시간 라이브 콘텐츠에 대한 강점을 알리기도 했다. 트위터는 엔터테인먼트, 뉴스, 스포츠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라이브 및 비디오 콘텐츠를 공급하는 등 다양한 비즈니스모델을 지속적으로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특히 트위터의 라이브 콘텐츠 중 하나인 블루룸 라이브 방송 데모를 직접 현장에서 진행해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냈다. 해당 프로그램을 위해 FNC 소속 5인조 밴드 ‘엔플라잉(NFlying)’의 멤버가 무대에 올랐으며, 공식 계정을 통해 즉석 Q&A 라이브 방송을 열었다. 약 20분가량 진행된 해당 라이브 콘텐츠는 동시 시청자가 1600명까지 몰렸으며 세미나 후 누적 시청수는 9만4000건에 달했다. 

정한영 기자  cys0119@gmail.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UPDATE : 2018.9.13 목 22:51
Copyright © 2018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