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자율주행
프로센스, 컨볼루션 신경망 적용 ‘사람이 인지하는 방식과 유사한 자율주행차' 국토부 임시운행 허가ADAS 및 자율주행차 영역에서 활용되는 컴퓨터 비전과 레이더 융합 기반의 개별 알고리즘의 기술력은 글로벌 수준으로
최광민 기자 | 승인 2018.06.01 16:17
프로센스 AI기반 자율주행차(사진:프로센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그동안 주로 대기업과 연구기관 위주였던 자율주행 개발에 국내 AI스타트업인 프로센스(대표 강영광)의 자율주행차에 대해 임시운행을 허가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45대의 자율주행차가 전국을 테스트 주행하고 있다.

또 프로센스가 이번 자율주행 인증을 받은 방식은 기존의 45대와는 달리, 딥러닝 기반으로 컨볼루션신경망(CNN, Convolutional Neural Network)을 적용해 ‘사람이 인지하는 것과 유사한 방식’으로 실시간 인식 기반의 자율주행 제어를 구현한 것으로 이 방식으로 국토부 허가를 받은 것은 국내 처음이다.

프로센스는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기능을 벤치마킹하여 엔비디아 드라이브 PX2(이하, PX2) 플랫폼에 자체적으로 개발한 딥러닝 기반 카메라-레이더 센서융합과 주행제어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현대 아반떼AD 차량을 개조하여 자율주행차를 구현했다.

특히 ‘차세대 자율주행 자동차’를 실현하기 위한 새로운 시스템온칩(SoC) ‘파커(Parker)’ PX2는 프로덕션 추진이 가능한 단일 플랫폼 상에서 NCAP(New Car Assessment Program) 안전성과 자율주행 역량 모두를 제공하는 세계 최초의 기능적으로 안전한 인공지능 구동 플랫폼으로 이미 80여 시스템이 볼보 등 세계 자동차 제조 관련 기업 및 연구 센터에서 자율주행자 발전과 개발을 위해 적용하고 있다.

프로센스의 객체 검출(Object Detection) 소프트웨어 개요

프로센스의 자율주행 기술은 고정밀 센서 퓨전 및 서라운드 비전을 결합하여 운전 경험을 변화시키며, 고정밀 ADAS, 서라운드뷰 모니터(SVM, Surround View Monitoring), 위치측정 및 지도작성(SLAM, Simultaneous Localization and Mapping), 센서 융합 솔루션 등으로 구성돼 있다. 아울러 고성능의 보행자 및 차량 인식 기능 개발을 통해 보다 안전한 자동긴급 제동(AEB: Autonomous Emergency Brake) 기능을 구현하였으며, 딥러닝 기반의 안정적인 차선 인식 기능과 레이더 센서를 융합하여 크루즈콘트롤(ACC: Adaptive Cruise Control) 성능을 개선하였다.

서라운드 뷰 모니터 기술은 현재 경쟁이 치열한 시장이지만 추가적으로 동적 객체인식, 차선인식, 자유 이동 공간(Free Space) 검출 기능 등을 포함시켜서 차별화된 자율주차 솔루션으로 개발 중에 있으며, 국내외 딥러닝 및 주행제어 전문가 그룹으로 이루어진 프로센스는 전자부품연구원, 전자통신연구원등과 함께 공동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엔비디아의 스타트업 파트너사로 선정되어 글로벌 트랜드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으며, 첨단 운전자 지원시스템(ADAS) 및 자율주행차 영역에서 활용되는 컴퓨터 비전과 레이더 융합 기반의 개별 알고리즘의 기술력은 글로벌 수준으로 뛰어나 관련 업계에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이밖에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서 자율지게차를 통한 공장물류 자동화 솔루션도 개발하고 있다. 바로 상용화가 가능한 자율지게차는 자율주행차량과 같은 방식으로 기존의 지게차를 자율지게차로 개조하여 고객의 기존 IT 시스템과 연동시키는 관리 SW솔루션 및 유지보수 서비스까지 포함한다. 인공지능의 한 영역으로서 자율지게차를 통해 비용절감과 물류최적화라는 고객의 니즈를 해결하는 토탈 솔루션으로 가치를 창출하고 있으며 첫 번째 사례로서 엠에스오토텍의 차체 부품 공장 자동화에 도입을 추진 중이다.

한편 프로센스는 지난해 9월 경기도, 러시아의 스콜코보 재단, 라닛트 테르콤 사와 MOU를 맺고 협업을 진행 중이며, 시뮬레이터 전문 업체 이노시뮬레이션에 딥러닝 기반 ADAS 소프트웨어를 공급했으며, 현재 이스라엘의 가상 그래픽 기반 딥러닝 전문업체 코그나타(Cognata) 및 폭스바겐(Volkswagen) 포함 국내외 완성차 및 부품사와 기술협력을 논의 중에 있다. 또한, 개별 알고리즘 단위로 글로벌 칩셋 제조사와 알고리즘 라이센싱을 협의 중에 있다.

최광민 기자  ckm0081@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UPDATE : 2018.6.25 월 18:16
Copyright © 2018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