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에너지
스털링 앤 윌슨, 전세계 1GWh 설치 목표로 하이브리드 발전설비와 에너지 저장 솔루션 분야 진출FTM(front-of-meter) 및 BTM(behind-the-meter) 방식의 공공 및 민간 부문 기회를 중심으로 외딴 섬 지역의 전기사용과 정전 시에도
박현진 기자 | 승인 2018.04.16 07:32

인도의 다국적기업인 스털링 앤 윌슨(Sterling and Wilson)이 미래 에너지 환경을 고려하고 다양한 제품 및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노력활동의 일환으로 하이브리드 발전설비와 에너지 저장 솔루션 사업에 진출한다고 15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스털링 앤 윌슨은 엔지니어링, 건설, 제조 및 에너지 서비스 사업을 영위하고 있고 연간 총 매출액이 10억달러를 상회하는 기업이다. 

열병합 발전과 가스 기반의 전력, 태양열 에너지 및 디젤 발전설비 등 에너지부문에 특화되어 축적해온 8GW의 전문지식을 갖춘 회사는 혼합형 발전설비 등 중대한 발전설비를 통해 청정 에너지 채택을 촉진하는 것 이외에도 에너지 저장 분야에서 파격적인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새로 발족한 하이브리드 에너지 저장 사업은 이미 아프리카 및 유럽지역의 첫 프로젝트에 대한 논의가 진전되고 있으며 전세계를 대상으로 EPC(설계/조달/시공) 수주 및 공동개발 기회를 찾는데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이 사업은 세계적 시각과 확장 계획의 일환으로 목표 시장의 핵심역량센터를 발전시키기 위해 전세계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 팀은 사업의 첫 번째 공개행사로 2018년 6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EES 유럽’ 전시회에 참가한다. 

하이브리드 에너지 저장공간 사업에 투자하려는 스털링 앤 윌슨의 확고한 의도를 뒷받침하는 것은 믿을만한 전력을 찾고 있는 수요가 그 어느 때보다도 뚜렷하게 늘어나고 있는 세계적 동향과 환경파괴가 임박한 6조달러 규모의 글로벌 에너지 산업 내에서 탄소 배출을 줄이겠다는 선진국들의 강력한 의지이다.

스털링 앤 윌슨은 이 같은 세계적 추세에서 앞서 나가기 위해 하이브리드 에너지 저장 사업부문 CEO로 디팩 타쿠르(Deepak Thakur)를 임명했다. 전략에서부터 강력한 팀 구축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기업들을 육성해내는 데서 26년이라는 오랜 경험을 쌓았고 그 실적도 입증된 디팩은 세일즈, 마케팅, 기업 전략, 사업계획 수립 및 다양한 산업부문과의 전략적 제휴 등 여러 가지 직무를 성공적으로 처리해왔다.

한편 내부의 인재 풀을 활용한다는 측면에서 비시와나탄 아예르(Vishwanathan Iyer)를 새로운 부서의 책임자로 임명해 글로벌 비즈니스 개발, 마케팅 및 전략적 활동을 주도하도록 했다. 비시와나탄은 종전의 직책을 수행하면서 인도에 태양열 사업 개발을 확산시킨 바 있다. 

 

박현진 기자  nwngm@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UPDATE : 2018.9.21 금 01:17
Copyright © 2018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