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OCUS 신제품
가민, 해상 GPS 탑재한 다이브 컴퓨터 ‘디센트 MK1’ 출시수중 가독성 탁월한 컬러 디스플레이, 3축 나침반, 자이로스코프, 기압고도계 등 고급 센서 탑재
박현진 기자 | 승인 2018.04.06 10:20
디센트 MK1

강력한 GPS 성능을 기반으로 스마트 기기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가민은 세련된 스마트워치 스타일의 다이브 컴퓨터 ‘디센트 MK1(Descent MK1)’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가민 최초의 다이브 컴퓨터인 디센트 MK1은 모든 환경에서 가독성이 뛰어난 컬러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수중에서 주변 지형을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으며, 입수 및 출수 지점도 자동으로 기록할 수 있다.

3축 나침반, 자이로스코프, GPS, GLONASS 등 다양한 기능을 활용해 수중에서 현재 수심, 수온, 다이빙 시간, NDL/TTS, 상승/하강 속도, 산소분압, 감압시간 등 다이빙을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 필수적인 정보들을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어 레크레이셔널 다이빙, 테크니컬 다이빙, 프리 다이빙 등 초보자들에서부터 전문 다이버들 모두에게 유용하다.

특히, 기존 다이빙 도구들과 달리 시계 형태를 띄고 있어 버튼 조작 혹은 화면을 두번 탭해 다양한 필수정보들을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으며, 일상 생활에서는 스마트워치로 활용할 수 있다.

레크레이셔널 및 프리 다이버를 위한 ‘무호흡(Apnea)’ 모드와 스피어 피싱(다이빙을 하면서 스피어 건을 가지고 물고기를 잡는 스포츠)을 즐기는 다이버를 위한 ‘무호흡 사냥(Apnea Hunt)’ 모드를 탑재했으며 산소, 나이트록스 및 트라이믹스를 포함해 최대 6가지 모드를 지원한다. 또한, 수중에서 확실하게 입증된 ‘Bühlmann ZHL-16c’ 알고리즘을 채택해 안전한 다이빙이 가능하다.

디센트 MK1을 다이버의 맨 손목에 착용할 경우 가민 엘리베이트™(Garmin Elevate™) 손목 심박수 기능이 맥박 및 운동 수준을 측정하며 다이빙 기록을 가민 커넥트 앱에 자동으로 업로드해 추후 디테일한 분석이 가능하다.

다이빙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디센트 MK1은 스포츠, 피트니스 및 아웃도어 활동을 위한 기능까지 모두 지원한다. 내장된 수영, 러닝, 사이클링, 하이킹, 스키, 패들보딩 등의 폭넓은 운동 모드는 유저가 물 밖의 일상 생활에서도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을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호환 가능한 스마트폰과 연결시킬 경우 수신되는 문자 메시지, 이메일, SNS 알림 등을 손목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으며 커넥트 IQ™(Connect IQ ™) 스토어에서 원하는 시계 화면, 앱 및 데이터 필드를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내구성이 뛰어난 사파이어 렌즈를 채택한 디센트 MK1은 스테인레스 베젤에 실리콘 밴드가 적용되었으며 도구 없이 빠른 교체가 가능한 퀵핏™(QuickFit™) 밴드는 두꺼운 잠수복에는 길이가 긴 밴드를, 평상시에는 일반 밴드로 편리하게 착용할 수 있다.

강한 배터리 성능을 가진 디센트 MK1은 시계 모드에서 최대 18일, 스마트워치 모드에서 10일, 다이브 모드에서 36시간, GPS 모드에서 20시간, 울트라트랙™(UltraTrac™) 절전 모드에서 28시간 사용 가능하며 EN13319 100미터 방수 등급을 자랑한다.

 

박현진 기자  nwngm@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UPDATE : 2018.9.21 금 01:17
Copyright © 2018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