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치매와 난치암 치료법 연구 등 2018년 상반기 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 과제 선정
삼성전자, 치매와 난치암 치료법 연구 등 2018년 상반기 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 과제 선정
  • 박현진 기자
  • 승인 2018.04.06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정된 분야는 기초과학 10개, 소재기술 10개, ICT 분야 11개로 향후 5년간 연구비 501억원 지원
이미지:사업홈페이지캡처

삼성전자가 연구비를 출연해 지원하는 '미래기술육성사업'의 2018년 상반기 지원과제 31개가 선정됐다. 사업은 2013년에 시작해 기초과학, 소재기술, ICT의 3개 연구분야에서 매년 3차례에 걸쳐 지원과제를 선정, 10년 간 총 1조 5,000억원을 출연해 국가 미래기술 육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선정된 분야는 기초과학 10개, 소재기술 10개, ICT 분야 11개로 향후 5년간 연구비 501억원이 지원되며, 이번 지원 과제는 누구나 걸릴 수 있지만 치료가 쉽지 않은 질병에 대한 새로운 연구가 포함됐다.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알츠하이머와 파킨슨병 등의 치료제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치매 관련 연구를 지원한다. 지금까지 노화나 사고 등으로 뇌 조직이 손상되면 그 부분의 신경세포가 파괴돼 기억이 사라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런데 KAIST 생명과학과 한진희 교수는 생쥐 실험을 통해 같은 경험을 하더라도 기억이 같은 뇌 위치에 저장되지 않고 유동적으로 재배치되는 현상을 증명했다. 이 원리를 통해 뇌 세포 소멸에 의해 기억을 잃어가는 치매환자에게 새로운 치료법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소재기술 분야에서는 난치암 치료법 개발 연구 등을 지원한다. 울산대 아산병원 장수환 교수는 소수의 난치암 환자의 경우, 여러 치료를 통해 암세포를 죽일 수 있는 자가항체를 생산하여 암을 극복할 수 있다는 사실을 주목하였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2013년 8월부터 지원을 시작한 이래 이번 과제를 포함해 총 414개 과제를 선정, 5,23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자유공모 이외에도 매년 국가적으로 필요한 미래기술분야를 찾아 해당 분야의 연구를 선정, 지원하는 '지정테마 과제공모'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지정테마는 산업계와 학계 추천을 통해 ▶차세대 통신과 융복합 기술 ▶차세대 센서 소재와 소자(Materials & Devices) 분야가 선정됐다.

지정테마 과제 제안서는 23일부터 5월 4일까지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 홈페이지(www.samsungftf.com)를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선정 결과는 7월 10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