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월 수상자 선정LG전자 조성호 책임연구원과 삼화에이스 김학근 대표이사를 선정
박현진 기자 | 승인 2018.02.13 08:21
좌로부터 LG전자(주) 조성호 책임연구원과 ㈜삼화에이스 김학근 대표이사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월 수상자로 LG전자(주) 조성호 책임연구원과 ㈜삼화에이스 김학근 대표이사를 선정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회장 박용현)는 12일 밝혔다. 

 먼저, 조성호 책임연구원은 초고속 소형 터보팬을 개발․상용화하여 우리나라 무선 청소기 산업 성장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어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조성호 책임연구원은 시장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11.5만 RPM 초고속 소형 터보팬 기술을 개발하여 무선 청소기 핵심 부품인 팬모터를 소형화하고 강력한 흡입력을 확보함으로써 우리나라 가전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했다.

뿐만 아니라,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의 필수 부품인 다양한 팬을 고효율, 저소음 설계기술로 개발하여 국내 가전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에 기여하였으며, 산업용 유체 기계 설계 분야에서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힘쓰고 있다. 
 
조성호 책임연구원은 “기술 개발을 함께 한 동료들과 연구 개발을 지원해 준 회사에 감사를 전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여 앞으로도 글로벌 무선 청소기 시장에서 계속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는 연구 개발에 매진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또한 중소기업 수상자인 김학근 대표는 빅데이터와 클라우드시대를 맞이하여 IDC센터 등에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고효율 공기조화 기기 개발을 통해 국내 공조 산업의 성장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었다.

김학근 대표이사는 최근 데이터센터 자체의 운영 전력뿐만 아니라 유지 전력 소비 역시 중요한 이슈로 떠오르는 상황에서 데이터 센터 전체 전력의 약 30%~40%를 담당하는 냉방 시스템의 에너지 절감 기술개발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냉방 기술 중 직접외기를 사용하여 데이터센터의 냉동기 사용 시간을 감소시켜 전체 에너지를 절감하는 직접식 외기냉방(Direct Evaporative Cooling)* 기술을 개발하여 기존 시스템 대비 약 60%의 에너지절감 효과를 가져왔다. 

최근에는 첨단 단열 공법을 적용하여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는 패시브 하우스(Passive house) 및 지열, 태양광, ESS(Energy Storage System) 등의 신재생 에너지 분야로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차세대 에너지 분야 시장 선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학근 대표는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세계적인 기술력을 확보하기까지 항상 응원해준 가족과 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하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의 기술 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월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를 각 1명씩 선정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박현진 기자  nwngm@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UPDATE : 2018.8.19 일 15:08
Copyright © 2018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