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개발자
1만명 다녀간 ICT 토론의 장, ‘T 개발자 포럼’ 50회 개막2012년부터 국내 유일하게 매달 개발자 포럼 개최, 6년 만에 1만명 참석
박현진 기자 | 승인 2017.12.07 10:00

국내에서 유일하게 개발자들이 매달 모여 소통하고 아이디어를 나누는 SK텔레콤의 ‘T 개발자 포럼’이 50회 째를 맞았다. 해외에서도 매달 개최되는 개발자 포럼은 사례를 찾기 힘들다.

'T 리얼 플랫폼'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사진:SKT)

‘T 개발자 포럼’은 지난 2012년 7월 ‘스마트폰 기반의 차별적 소프트웨어 및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주제로 국내 개발자 30명이 모이며 시작됐다. 이후 포럼은IoT, Big data, Cloud, AI 등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ICT 전반으로 주제를 확대하고, 참석자 수도 평균 300명으로 10배 늘어났다.

SK텔레콤은 국내외 개발자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5G’를 주제로 ‘50회 T 개발자 포럼’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특히, SK텔레콤은 개발자들이 정기적으로 토론하고 최신 트렌드를 공유하는 것이혁신의 밑거름이라고 판단해, ‘T 개발자 포럼’을 매달 개최했다. 

이후 지난 6년 간 6,000여 개의 업체에서 누적 1만 여명이 개발자 행사에 참가했고, 국내외 IT 기업 및 학계에서 300여 명이 연사로 참여하는 등 ‘T 개발자 포럼’은 ‘ICT 토론의 장’으로 성장했다.

학계 및 ICT 업계에서 유명한 연사들도 T 개발자 포럼에 연사로 참석했다. 로봇공학자 UCLA 데니스홍 교수, 뇌과학자 KAIST 김대식 교수, 구글에서 AR 프로젝트를 담당한 에이탄 마르더 앱스타인(Eitan Marder Eppstein), 페이스북의 브라이언 탄(Bryan Tan) 등 저명한 인사들이 강연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 HTC는 지난 2015년, VIVE제품을 국내에 판매하기 전 ‘T 개발자 포럼’에 해당 제품을 전시하며, 개발자들의 반응을 살피기도 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8월, T타워를 중심으로 청계천을 아우르는 약 2만 9천평(96,500㎡)의 대규모 5G 시험망을 구축했다. 을지로는 고층빌딩이 밀집한 곳으로 도심 속 5G 상용화 연구를 위한 최적의 장소다. SK텔레콤은 5G 후보 주파수 대역인 28GHz, 3.5GHz 기지국을 을지로 일대에 설치했다. 실제 통신 환경에서의 5G기술을 시험하는 한편, 세계 최초로 5G와 LTE 연동 서비스도 시연했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지난 6년 간 T 개발자 포럼을 개최하며, ICT 최신 기술과 트렌드를 공유하는 등 관련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이 보유한 국내 최고 수준의 ICT 역량을 국내외 개발자들에게 공유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박현진 기자  nwngm@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 2017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