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어디서나 연결 가능해 사용자의 생산성 및 창의성 제고, 인텔 기반 올웨이즈-커넥티드 PC
김수아 기자 | 승인 2017.12.06 15:04

연결성이 강화된 모바일 세상에서 PC는 항상 연결되어 있고 언제나 켜져 있어야 한다. 사람들은 PC가 업무수행, 작업, 여가시간 소비, 타인과의 연결 및 자기자신을 표현하는 일을 도와줄 수 있는 강력한 기능을 제공하기를 기대한다. 

올웨이즈 커넥티드 PC는 세계 최고 수준의 연결성과 긴 배터리 수명으로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즉각적인 접근성과 완벽한 PC경험을 제공받길 원하는 소비자들의 요구사항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설계된 디바이스다.

인텔 GIA소비자 PC조사에 따르면 1년에 최소 1회 이상 집 밖에서 모바일 PC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38%, 1주일에 적어도 한 번 이상 모바일 PC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30%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1. 인텔은 올웨이즈 커넥티드 PC에 대한 사람들의 필요를 충족시키고 현재 세대와 향후 세대를 만족시키기 위해 파트너들과 협력하여 PC를 혁신하고 있다.

인텔은 초기부터 올웨이즈 PC에 힘을 실어 왔고 현재 30종류 이상의 비즈니스 소비자용 올웨이즈 PC모델을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올웨이즈 PC는 최고의 성능, 다양한 연결 옵션 및 가격대와 긴 배터리 수명, 얇고 가벼운 폼팩터 디자인을 제공한다.

인텔 올웨이즈 커넥티드 PC의 새로운 기준을 살펴보면, 인텔의 최신 저전력 마이크로 아키텍처, 향상된 프로세스 기술 및 실리콘 최적화를 기반으로 인텔®코어 ™ 프로세서는 올웨이즈 커넥티드 PC에서 탁월한 전력, 몰입형 엔터테인먼트 및 향상된 컴퓨팅 환경을 제공한다.

또한 8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는 이전 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2와 비교했을 때 40%의 성능향상을, 5년된 구형 PC비교했을 때 3 두배 향상된 성능을 탑재하고 있어 인텔®코어™ vProTM 프로세서 및 인텔® 옵테인TM 기술 등 강력한 컴퓨팅을 가능케 하는 혁신적인 기술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인텔 코어 프로세서는 동급 최강의 확장 가능한 기능을 제공하여 사용자가 편안하게 업무를 수행하고, 엔터테인먼트를 즐기며 온라인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사용자는 이를 통해 일상적인 웹브라우징, 이메일 작업에서부터 강력한 PC성능을 요구하는 비디오 편집 및 윈도우 앱을 통한 콘텐츠 제작 작업, 4K UHD비디오를 수시간 시청하기 등의 작업을 할 수 있다.

그동안 인텔은 수십 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와 긴밀하게 협력하여 원활하게 작업할 수 있고 신뢰할 수 있는 끊임없는 윈도우 환경을 제공하여 사용자들이 사무실에서나, 이동 중에도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윈도우에 최적화가 된다는 것은 마우스, 키보드, 프린터, VR헤드셋과 같은 하드웨어 주변기기가 인텔 기반 PC와 원활하게 연결되어 작동됨을 의미한다.

윈도우 에코시스템의 소프트웨어 개발자 및 기업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32비트 및 64비트 응용 프로그램이 인텔 기반의 올웨이즈 PC에서 원활하게 작동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크롬 브라우저, 애플 아이튠즈, 어도비 포토샵 라이트룸CC 및 최신 PC게임을 포함한 다양한 응용프로그램을 자신의 PC를 통해 즐길 수 있다.

한편 와이파이, 폰 테더링, LTE는 현존하는 가장 보편적인 인터넷 연결 방식이다. 인텔은 연결성에 투자하여 업계 최고의 와이파이 및 블루투스® 기술, 소형의 고성능 WWAN LTE모뎀이 포함된 포괄적인 포트폴리오를 탄생시켰다. 인텔은 곧 기가비트 와이파이를 상용화하여 와이파이 리더십을 유지하고 차세대 와이파이기술인 802.11ax를 2018년부터 제공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아 기자  yosich@hanmail.net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 2017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