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제품
ams, 속도, 분해능, 전력 최적화가 가능한 스마트 정전용량 센싱 프런트엔드 출시최대 50kHz의 샘플링 레이트, 8aF까지 정전용량 측정, 주 배터리 전원이 아닌 하베스트된 전원만으로도 동작 가능
최광민 기자 | 승인 2017.11.08 18:56
PA PCap04 정전 용량 센서 출시

고성능 센서 솔루션 선도기업인 ams(한국지사 대표 이종덕)는 센서 제조회사가 자신들의 설계 요건에 맞는 속도와 분해능 특성값으로 조절하여 맞춤화할 수 있는 정전용량 센싱기능을 제공하는 프런트엔드 신제품 PCap04를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속도를 최적화할 경우, PCap04는 초당 최대 50,000회의 센서 측정 및 그 값들의 수치화가 가능하다. 정밀도를 최적화하기 위해 샘플링 속도를 낮출 경우, PCap04는 8aF의 측정 분해능을 얻을 수 있다. 

제품의 여러 조건 설정 기능을 통해서, 본 제품을 사용하는 센서 제조회사들은 측정 속도에 최적화된 전력 소비특성을 얻거나, 목표 전력 소비값에 최적화된 측정 조건을 설정할 수 있다. 저전력 모드에서 PCap04는 4.0µA의 낮은 전류를 소비한다.

ams는 외장 전원공급장치가 없는 데모 보드를 개발했는데, 여기에서 PCap04는 스마트폰처럼 NFC 리더가 생성하는 RF장으로부터 수확한 에너지를 가지고 동작한다.

PCap04는 정전용량값이 변화하는 여러 형태의 센싱 소자들과 함께 사용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 6개의 정전용량 측정 채널을 이용해서 압력, 힘, 위치, 기울기, 습도, 무게, 수위, 그밖에 다른 많은 파라미터들을 측정하는 정전용량 센서소자들과 함께 사용하기에 매우 적합하다. 

PCap04의 출력은 측정된 정전용량의 원래값을 PWM 또는 PDM으로 변환한 값으로 제공된다. 또한 센서 측정값을 처리하고 이들을 디지털 값으로 변환하여 I2C 또는 SPI 인터페이스를 통해 전송해 주는 DSP가 내장되어 있다. 이 DSP는 적게는 1pF에서 많게는 100nF의 넓은 범위에 걸친 입력 정전용량 값을 처리할 수 있다. 

PCap04는 다양한 빌트인 설정 옵션들을 제공하는데, 그 중에는 그라운드, 플로팅, 차동, 차동 그라운드형태의 센서 연결 방식이 포함된다. 이 DSP는 ams의 오픈소스 코드는 물론 측정 선형화 및 변환 기능을 위해 사용자가 만든 코드들로도 구동할 수 있다.

ams는 설계 엔지니어가 PCap04 상에서 구동되는 코드를 손쉽게 개발, 시험, 디버그 할 수 있게 해주는 평가 키트와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 툴을 제공한다. 

ams의 호세 비나우(Jose Vinau) 의료 및 특수 센서 담당 마케팅 디렉터는 “PCap04는 센서 제조회사들에게 동작 특성이 특정 범위로만 고정된 다른 센서 프런트엔드 제품들과 비교해 보다 유연한 대안을 제공한다. 또한 센서 제조회사가 프런트엔드 동작의 정밀조정을 통해서, 자신들의 특정 애플리케이션에 요구되는 특성을 만족할 수 있는 아주 특별한 장점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현재 PCap04는 베어 다이 또는 QFN-24 플라스틱 패키지로 하우징되어 양산 공급되고 있다. 제품 가격은 1,000개 수량을 기준으로 개당 2.95달러로 책정됐다. EVAL-PCAP04 평가 보드는 ams의 ICdirect 온라인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최광민 기자  ckm0081@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 2017 세미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38라길 9, 2F  |  대표전화 : 02-6124-3331  |  팩스 : 02-6338-4243
자매지 : 인공지능신문  |  등록일 : 2015년 10월 22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947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유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한영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seminartoday.net
세미나투데이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